리처드 도킨스 박사와 칸터베리 대주교 로완 윌리엄스 박사의 토론

지난 2월 23일, 옥스퍼드 대학의 셸드니안 극장에서 인간 본성과 인류의 근원에 대한 토론이 벌어졌습니다. 아래는 그 토론의 녹화 영상입니다. 1시간 20분이나 되는 긴 분량이지만 귀담아 들을 내용이 많습니다.



가운데에 사회자로 앉은 사람은 저명한 옥스퍼드 철학자 앤쏘니 케니 박사.

설전이 아니라 건전하고 유익하며 격식있는 토론입니다. 대주교부터 워낙 점잖고 학식 깊은 학자고 자리가 자리이다보니 양자가 점잖게 토론하며 합의점을 찾는 양상을 보입니다. 물론 몇년 전에 도킨스가 '주연'한 다큐멘터리에서는 대주교를 찾아가 짧게 인터뷰할 때 도킨스가 무례하게 굴긴 했지만.

여기서 도킨스는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자신은 증명할 수 없으며 스스로를 불가지론자라고 볼 수도 있다고 인정하는 모습을 보이며, 대주교는 인간이 인간이 아닌 존재로부터 '진화'했으며 구약의 창세기 기술를 문자 그대로 받아들일 수는 없다는 견해를 피력하고 있습니다.

진화론-창조론에 대한 윌리엄스 박사의 견해 [진화론은 기독교와 양립 가능하며 창조론은 교육과정 내에서 강제되어서는 안된다]는 이미 한세기 전부터 칸터베리 대주교 직무를 수행한 모든 사람들이 전통적으로 피력해 오고 있던 것으로 새로울 건 없습니다만,

아무튼, 도킨스가 전투적인 창조론자/복음주의자와 설전 벌이는 볼썽 사나운 광경보다는 훨씬 더 유익한 토론입니다.




그나저나 로완 윌리엄스 박사는 올해가 칸터베리 대주교 취임 10주년이며 내년에 퇴임하여 막달렌 칼리지로 직장을 옮길 예정입니다. 분쟁과 분열의 분위기가 피어오르던 영국 성공회를 화합시키려 노력한 공로가 인정되고 있는 대주교이지요. 개인적으로 참 존경하는 분인데, 타국의 개신교 종파들에도 저런 점잖고 지적인 분들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시애틀에 있을 적에 뵙던 장로교 목사님도 그런 분이였지요. 프린스턴 신학대에서 신학을 공부했으며 설교할 때는 CS 루이스와 톨킨을 인용하던 분이었는데...)

덧글

  • 밤비뫄뫄 2012/06/04 12:16 #

    그 목사님은 한국인이셨나요? 아님 미국인..? 미국인은 장로교라도 진화론과 성경에도 오류와 변형이 있다는걸 받아들인다고 들었는데 한국사회에선 그게 큰 타부죠....
  • 월광토끼 2012/06/04 12:43 #

    당연히 나이 지긋한 백인 미국인이였지요.

    저는 한국 교회는 끔찍해서 근처에도 안갑니다.
  • 밤비뫄뫄 2012/06/04 13:44 #

    제가 말을 헷갈리네 썼네요. 진화론을 받아들이고 성경의 오류도 인정한다...입니다.
    물론 월광님은 다 이해하셨지만 지나가는 분들이 오해하실까봐 다시 씁니다.
    미국 주류신학교와 미 주류 기독교에서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인데도 한국에선 이단 소리듣기 딱 좋은 이야기죠. 한국사람도 프린스턴 신학교 나온사람들 많던데 전부다 모른체...ㅋㅋ
  • 네리아리 2012/06/04 12:56 #

    도킨스는 "만들어진 신" 전에는 괜찮게 봤다가 그 후로는 거부할 수 밖에 없었죠.
  • blue303 2012/06/04 14:10 #

    아무리 생각해도 '한국 개신교'는 참 특이한 존재입니다. 이 개명천지에 창조신화 (창조론 아니죠. 신화에 론을 붙이는 것은 큰 오류입니다.) 를 문자 그대로 믿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무리가 존재...하는 것을 넘어서 사회의 주류가 되려고 하다니...

    어쩌면 우리가 살고있는 현대 한국 사회가 암흑기 일지도...
  • D 2012/06/04 14:47 # 삭제

    기독교가 현세와 완전히 분리되어서 형이상학 필드까지
    후퇴한것이라 해도 기독교의 그 신성성은 그 필드 내에서도 계속해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데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도킨스는 진화론과 약간의
    과학 철학으로 공격하는덴 아주 탁월합니다만 저런 토론에서는 도킨스보단 신론과 종교의 신성성 되도 않는 불가지론을 부숴줄 수 있는 다른 누군가가 나갔었으면 하네요
  • D 2012/06/04 14:49 # 삭제

    그리고 불가지론자라는 견해 피력한건 여기서만 한게 아니죠. 무신론자라면 누구나 사실상의 불가지론을 주장하는 것이란걸 잘 알텐데... 도킨스의 입장은 언제나 한결같았습니다.
  • 08학번 2012/06/04 15:59 # 삭제

    앤소니케니박사 ㅎㄷㄷㄷㄷ 거물급 학자가 나오셨네요
  • 듀란달 2012/06/04 22:13 #

    신은 인간을 사랑하시고 우리는 그 분의 자녀들이다.

    더도덜도 않고 이 문장 하나면 아무 문제가 없는데, 꼭 이상한 것들이 거기에 창조론이니 뭐니 덕지덕지 덧붙여서 좋은 가르침에 똥물을 튀기고 앉았죠.
  • D 2012/06/05 05:32 # 삭제

    말미에 판타지라는 가정을 붙여야겠죠
  • 2012/06/05 15:15 #

    친애하는 러셀씨… 나는 지금 열렬한 무신론자와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무신론에 대한 당신의 명확한 의견은 무엇인가요? 그 무신론자는 당신을 틀림없는 무신론자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나는 회의론을 강조하거나 신앙을 한심스러운 것으로 보는 당신의 책을 읽고 당신은 오히려 불가지론자라고 생각합니다.

    =

    존경하는 메자씨, 3월 9일자 편지 참으로 감사합니다. 나를 무신론자로 불러야할지, 불가지론자라고 불러야 할지에 대해 당신과 그 무신론자가 논쟁하고 있다는 것은 조금도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나 스스로 때론 무신론자로, 때론 불가지론자로 부르고 있으니까요. 철학적 입장에서 엄밀하게 말하면, 물질적인 대상의 실재를 의심하거나, 세계는 단지 5분 동안만 존재해 왔다고 생각하거나 하는 차원에서 보면 나는 불가지론자입니다. 그러나 모든 실제 의미에서 말하면 나는 무신론자입니다. 나는 올림포스의 신들과 발할라의 신들이 실재한다고는 좀처럼 믿지 않지만, 그와 마찬가지로 기독교의 신의 실재 따위도 있을 수 없다고 믿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말씀드리면, 지구와 화성 간의 타원형 궤도를 돌고 있는 도자기 찻병이 없다고는 아무도 증명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러한 것이 있다는 것이 실제로 충분히 증명되리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없습니다. 나는 기독교의 신도 이것과 마찬가지로 존재할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1958. 3.18)

    =

    버트런드 러셀의 편지가 그노무 불가지론-무신론의 구분에 대한 명확한 답변인 듯합니다.
  • 암호 2012/06/06 16:33 #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삼왕국 전쟁사 또는 단순히, 영국 내전사

7년전쟁 북미전역

말보로 공작의 일생

로열 네이비 이야기

이베리아 반도전쟁

라파예트 후작의 일생

영국육군 블랙왓치 부대史


통계 위젯 (화이트)

60126
983
470757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417

I Support ROKN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아지캉 최고

9mm Parabellum Bullet

the pillo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