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부자가 함께 쓴 한국사 전공이 딱 아귀 맞았죠

[중앙일보] 입력 2013.03.27 00:11 / 수정 2013.03.27 00:11

고려·조선 전공 이성무-고대·근현대 전공 이희진 『다시 보는 한국사』



‘부자(父子) 역사학자’인 이성무 전 국사편찬위원장(왼쪽)과 이희진 박사가 함께 『다시 보는 한국사』를 펴냈다. 역사 해석을 둘러싼 남남갈등을 극복하기 위해 어느 한쪽으로 편향되지 않게 쓰는 데 역점을 뒀다고 했다. 아버지는 고려·조선시대사를, 아들은 고대·근현대사를 맡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이성무(76·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과 아들 이희진(50) 박사. 우리 학계에 몇 안 되는 ‘부자(父子) 역사학자’다. 대를 이어 한국사 전문가의 길을 걷고 있다. 아버지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를, 아들은 고대사와 근현대사를 전공했다. 이 부자가 합작해 『다시 보는 한국사』(청아출판사)를 냈다. 한국사 통사를 부자가 함께 쓴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성무 교수는 “역사 해석을 둘러싼 우리 안의 남남갈등이 많다. 편향되지 않게 쓰는 데 중점으로 뒀다. 사실을 있는 그대로 쓰는 것만 해도 쉽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희진 박사는 “아버지는 보수 성향이고, 저는 중도 성향인데, 이런 차이가 장애 요인이라기 보다 오히려 편향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했다.

 -제자도 많을 텐데 아들과 작업한 이유는.

 이성무=아들이 석사논문은 근현대사로, 박사는 고대사로 썼다. 아들 전공과 내 전공의 아귀가 딱 들어맞았다. 지난 몇 년 간 아들이 여러 권의 책을 내는 과정을 보며 해볼만하다고 생각했다.

 -시각이 다를 땐 어떻게 했나.

 이희진=예컨대 19세기말 동학교도 봉기 때의 폐정개혁안이 있는데, 아버지는 빼자고 했다. 보수적 시각의 연구에 의하면 폐정개혁안은 소설가 오지영이 역사소설 『동학사』(1940)에 써놓은 창작이기 때문이다. 동학 전공자에게 자문을 구해보니 똑같지는 않아도 비슷한 내용이 정부 문서에도 나온다는 주장이 있어 서로 상반된 시각을 참고할 수 있게 팁 형식으로 반영했다.


 -한국 근현대사의 경우 시각 차이가 커서 통합적 역사서를 쓰기 힘들다는 주장도 있는데.

 이성무=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민족문화대백과사전』을 만들 때 내가 편찬부장을 했다. 시기상조라며 하지 말자는 얘기가 많았다. 그때 내가 KBS뉴스에 나가서 ‘물론 지금 완벽하지는 않다. 그러나 영국을 대표하는 『브리태니커백과사전』이 하루아침에 나온 게 아니다. 부족한 점을 보완해가면 된다. 문제가 있으면 숨김없이 얘기해 달라’고 했다. 그 이후 반론이 수그러들었다.

 -민족문제연구소에서 만든 ‘백년전쟁’이란 동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성무=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을 평가절하 했는데 그 동영상만 그런 게 아니다. 요즘 젊은이들 상당수가 그럴 수 있다. 민주화운동과 엮여서 그쪽(우리 역사 폄하)이 마치 진리인 것처럼 생각하는데 그 희생양이 이승만과 박정희다. 전체를 평가하면 7 대 3 정도로 긍정적 부분이 많은데 나쁜 점만 왜곡해 부각시켜서 문제다.

 이희진=팩트(사실)를 중심으로 역사를 써야 하는 것은 그 때문이다. 자기가 보기 싫은 사실이라도 사실 그대로 써놓고 평가를 기다려야 한다.

 이성무=한국이 최빈국에서 10위권의 국가로 성장했다면 국민의 노력과 함께 누군가 그 과정을 지도했을 것 아닌가. 워싱턴·링컨 같은 미국 대통령이 도덕적으로 그렇게 대단한가. 미국사에서 그들의 좋은 점을 부각시킨다. 우리도 좋게 볼 점이 있는 데 다 무시해선 안 된다.

 -지난해 7월 중국 지안(集安) 지역에서 발견된 고구려비석을 어떻게 보나.

 이희진=올해 1월 국내에 비석의 존재가 알려진 이후 우리 학계의 연구 순서가 바뀐 것 같다. 기본적으로 자료 확인이 우선돼야 한다. 해석은 그 다음이다. 아직 제대로 확인도 안된 자료를 놓고 확대된 해석부터 내놓으면 어떻게 하나. 이벤트 실적 내기에 바빠선 곤란하다.

 -다른 개설서와 차별점은.

 이성무=한국사의 맥락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정치사를 중심으로 하면서, 경제·사회·문화사를 용해시켰다. 정치의 주체가 누구인지를 따져가면서 인과관계를 분명히 했다.

 이희진=고대사와 관련해선 국가의 기원을 단군 고조선으로 올려 잡았다.

글=배영대 기자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부자가 함께 쓴 한국사, 전공이 딱 아귀 맞았죠


----------------------------------------------------

+도보시오: 사마천 부자도 못한 일, 저희가 해냈어요 (연합뉴스)



---------------------


소감:
아!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일들이란 얼마나 덧없는가!

덧글

  • 정호찬 2013/03/27 09:18 #

    와 저거 저런 말 하는 것 좀 봐봐.
  • 앨런비 2013/03/27 09:19 #

    이희진=팩트(사실)를 중심으로 역사를 써야 하는 것은 그 때문이다. 자기가 보기 싫은 사실이라도 사실 그대로 써놓고 평가를 기다려야 한다

    ....우와.
  • 네리아리 2013/03/27 09:20 #

    진짜 초성체만 엄청 붙여 넣어야 할 것 같네요. 컥컥컥
  • 듀란달 2013/03/27 09:23 #

    고구려비석 관련 이희진교수의 발언이 절 웃기는군요. 기본적으로 자료확인이 우선되야 한다라.
  • 토나이투 2013/03/27 09:26 #

    어잠깐, 생각해보니 어디서 많이 본 사람이 신문에 나오더라니!

    역시 칼날박사님
  • Bonobono 2013/03/27 09:33 #

    아침에 동아일보 보다가 부자사진 보고 기절할 뻔했져. 동아일보에게 소송걸까 진지하게 고민했...
  • 명림어수 2013/03/27 09:34 # 삭제

    정말 보기 싫은 것 하나가,
    부모 덕에 호가호위하는 거죠.
  • IEATTA 2013/03/27 10:03 #

    우와아아아아아아 얼굴에 철판 지대로 깔았구나 ㅡㅡ
  • Tretyakov 2013/03/27 10:13 # 삭제

    긴말할 필요는 없고, 우리는 고대사와 근현대사 부분을 "유심히" 읽어야 하겠지요.
    "재미있는"부분이 많이 발견되지 않겠습니까?ㅋ
  • 을파소 2013/03/27 10:14 #

    아들이 이글루스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진 아버지께서 알고 계시려나요?
  • 고르곤 2013/03/27 11:15 #

    설득력 없는 설득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 유독성푸딩 2013/03/27 11:47 #

    나의 사마천은 그렇지 않아...
  • 계원필경 2013/03/27 11:55 #

    역사라는 학문이 저렇게 능욕을 당할 줄이야...
  • 1234 2013/03/27 12:46 # 삭제

    기회가 되면 꼭 한번 봐야할 책이군요.
  • 행인1 2013/03/27 13:10 #

    '충격'이 두배가 된느군요. 아니 제곱이려나...
  • 比良坂初音 2013/03/27 13:12 #

    ..............미친-_-
    저런 새끼가 멀쩡히 교수질 해먹고 있는거 보면 빡쳐서 정말-_-
  • Peuple 2013/03/27 14:21 #

    본문의 내용과는 상관없는 지적입니다만, 이처럼 본문을 모두 옮기시는 건 저작권법 위반입니다.
    흔히들 저지르는 실수이긴 하지만요. 해당 기사의 맨 아래에는 다음과 같은 명문이 기재되어 있죠.

    [Jcube Interactive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링크를 해두는 정도라면 모를까, 스크랩은(..)
  • 음란토끼 2013/03/27 14:29 # 삭제

    음란물 중독자에 부모 등꼴이나 뽑는 오렌지족 인생패배자 도피 유학생 주제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새끼 진짜 면상한번 직접 보고싶다.
  • 어휴 2013/03/27 22:15 # 삭제

    직접 면상 보자고 하면 안나온다에 10억
  • 월광토끼 2013/03/28 17:07 #

    그래 너 이 나랑 경찰서에서 만나자.

    이젠 더 못봐주겠다 네 수작질에 이젠 질렸다고

    꼬리가 길면 잡힌다고. 이번엔 몬테비데오인데, 해외 아이피 프록시 접속하는 것도 어디 한두번이어야지, 기록이 쌓이고 쌓여서 조합 대조하면 오히려 너 잡기 쉬워지는건 몰랐냐?
  • 2013/03/27 14:3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3/27 14:47 #

    인터넷이 활자 앞에 얼마나 무력한지를 보여주는 사건이군요;;
  • 대공 2013/03/27 15:06 #

    아버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눈물의여뫙 2013/03/27 15:16 #

    저 기사는 아마 이글루스에선 블레이드 교수 최악의 패드립으로 길이길이 남을 겁니다.

    근데 기사 자체는 괜찮은데 다른 사람도 아니고 블레이드가 저런 말 하니 좀 기묘하네.
  • あさぎり 2013/03/27 15:14 #

    내가 바로 칼날박사다!
  • Cene 2013/03/27 16:03 #

    Yosi grando season
  • 萬古獨龍 2013/03/27 17:54 #

    웃음만 나오네요
  • 구데리안 2013/03/27 20:05 #

    이성무 교수는 솔직히 좋은말 나오기가 힘드신 양반이라는게 문제..
  • santalinus 2013/03/27 23:43 #

    ㅋㅋㅋㅋㅋㅋㅋㅋ
  • 식인양떼 2013/03/28 01:36 # 삭제

    블레이드 박사였노? ㅋㅋㅋ
  • NoLife 2013/03/28 10:44 #

    아랫쪽의 연합뉴스 기사 제목은 정말 뭐라 할 말이 없군요(...)
  • 슈타인호프 2013/03/28 11:35 #

    그리고 가격은 무려 정가 35000원!!!
  • Cuchulainn 2013/03/31 09:20 # 삭제

    참 할 말이 없군요.

    [...]
  • 객관적진리추구 2013/04/06 14:48 #

    아진짜 열받는다 어떻게 저 사람은 블로그행태랑 신문에 나오는 행태랑 저렇게 다를수있나?

    저기 기자님들은 희진짜응 블로그 모르나? 남침유도설만 봐도 ........포돌이가 올텐데...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삼왕국 전쟁사 또는 단순히, 영국 내전사

7년전쟁 북미전역

말보로 공작의 일생

로열 네이비 이야기

이베리아 반도전쟁

라파예트 후작의 일생

영국육군 블랙왓치 부대史


통계 위젯 (화이트)

109173
973
470310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420

I Support ROKN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아지캉 최고

9mm Parabellum Bullet

the pillows